Logger Script

KB스타즈 배구단의 가능성을 확인한 2015청주KOVO컵 배구대회

브랜드/KB스타즈 2015.07.28 13:47

 

 

 

 

 


예선전 3연승, 준결승전에서 아쉬운 탈락.

시브만 안정된다면 2015-16 V리그때는 가능성 있어


 

 

 

 

 

 

2014년 안산KOVO컵대회 B조에 편성된 KB손해보험(당시 LIG손보)은 예선전을 3전 전승 조1위로 준결승에 진출하게 되었습니다. ‘우강원’ ‘좌요한’을 앞세운 KB손해보험은 거의 완벽한 경기를 펼치며 우승후보 0순위로 거론되었습니다. 특히, OK저축은행과의 예선 3차전 경기는 역대 손에 꼽히는 경기로 회자되며 선수들의 컨디션은 최상이었습니다.

 

 

 


 

대부분 전쟁 패배의 가장 큰 원인은 ‘방심’ 혹은 ‘자만심’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바로 정신적인 문제지요. 그때 당시 KB선수들은 안일한 마음이 다소 떨어진다는 전력으로 맞선 우리카드에 3대 1로 패하고 말았습니다. 각 팀의 선수들의 심리는 이랬던 것 같습니다. 우리카드 팀은 ‘잃을게 없다. 하던 대로 하자’. KB팀은 ‘어? 이러다 지는거 아니야?’ 이런 우려는 현실이 되었고 결국 패하며 한동안 충격에서 헤어 나오지 못했습니다.

 

 

 


 

 

트라우마(Trauma)라는 뜻은 ‘정신적 외상’으로 충격적인 경험을 하고 나서 그와 비슷한 상황이나 경험을 하게 되면 불안해지는 현상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1년 만에 정말 똑같은 상황이 벌어졌습니다. KB배구단이 3승으로 조1위로 올라갔고 우리카드 팀과 4강전에서 만나게 되었습니다. 배구를 아는 많은 사람들이 KB배구단의 승리를 점쳤습니다. 그러나 뚜껑이 열린 준결승전에서 KB스타즈 선수들은 초반 공격과 수비가 먹혀 들어가지 않자 전년도의 준결승전을 떠올린 듯 당황하는 기색이 역력했습니다.

 


 

 


 

특히, 김진만 선수의 리시브가 상당히 불안해지면서 같은 동료들까지 부정적인 영향을 받으며 8개의 범실로 첫세트를 내줬습니다.

 

 

 

 

 

 

 


2세트에서도 불안한 리시브였지만 김요한과 하현용의 공격과 마지막 이수황 선수의 블로킹으로 접전끝에 25대 22로 게임의 균형을 맞췄습니다.

 

 

 

 

 


3세트 16대 14에서 손에 땀을 쥐게 만든 랠리는 경기장을 가득 메운 응원단의 함성이 이어지며 17대 14로 KB가 리드했습니다. 현장 분위기는 점점 KB로 기울고 있었습니다. 평소 손현종 선수가 이렇게 날아다니면서 수비를 했었나 생각될 정도로 손현종 선수는 몸을 사리지 않는 플레이를 보여주었습니다. 그러나 역시 문제는 리시브…ㅠㅠ 즉 수비 불안이었습니다. 21대 20 손현종 선수의 리시브가 네트를 넘어가며 동점 그리고 역전을 허용했습니다. 그러나 집중력을 보이며 22대 24에서 동점을 만들며 듀스까지 갔으나 긴 랠리 끝에 27대 25로 세트를 내주며 KB배구단이 더 조급해지는 상황이 되었습니다.

 

 

 

 

 

 


 

4세트 두번째 테크니컬 타임 이후 김진만 선수 투입이 되면서 분위기는 살짝 살아났고 16대16 동점을 만들었습니다. 그렇게 19대19까지 잘 끌고 갔으나 상대의 퀵오픈과 블로킹을 허용하며 25대 22로 패하며 결승진출에 실패했습니다.

 

 

 

 

 

 

그리고 우리카드는 상승된 분위기를 이어 19일 OK저축은행을 상대로 사상 첫 KOVO컵대회 우승을 차지했습니다.(마음 고생 많았던 팀이 우여곡절 끝에 우승한 것에 KB배구단을 대표해서 박수를 보냅니다. 짝짝짝~!!)


 

 

 

 

 

여기서 KB배구단은 시즌 준비를 위해 짚고 넘어가야 할 문제가 있습니다.

바로 ‘리시브(Receive)’입니다. 컵대회 4게임 리시브성공률 평균은 45.7%로 타팀에 비해 가장 낮게 나타났습니다. 국가대표급 세터 권영민 선수를 영입했지만 리시브가 불안하다 보니 상대방에게 읽히는 뻔한 공격 루트를 선택할 수 밖에 없게 되었습니다.


 

 

 


 

2015-16 시즌은 채 10주도 남지 않았습니다. 돌아오는 V리그때 리시브성공률을 높이기 위해서KB배구단은 어떻게 해야 할까요?

 

 

 

 

 

우선 훈련 이외 선수들 개개인의 멘탈 강화를 위해 노력해야 할 것입니다. 배구는 분위기싸움이라는 이야기가 있습니다. 공격이 실패했거나 중요한 순간에 범실을 하게 되면 더욱 위축되게 됩니다. 그럴 때일수록 훌훌 털어버리고 다음 공에 집중하는 정신력이 필요합니다.

 

 

 

 

 

두번째로는 9월에 있을 신인 드래프트때 수비가되는 레프트 선수를 선발해야 할 것입니다. 이번 주간 남해에서 진행되고 있는 대학배구대회(7/18~25)에서 강성형 감독님과 전력분석관이 흙속에서 진주를 발굴하려는 심정으로 하루정도 대회를 참관할 예정입니다. 혹시 팬 여러분들께서 고급정보를 가지고 있으시면 KB스타즈 배구단으로 제보해 주세요^^ㅎㅎ

 

 


 

 

 

항상 응원해 주시는 KB스타즈 배구단 팬 여러분들에게 감사의 말씀 드립니다^^